연휴의 마지막을 어떻게 보내야 하나? 휘발 직전의 단상


연휴의 마지막이라고 해서 뭐 별게 있을까. 다시 일상으로 돌아가기 위한 리듬을 잘 준비하는 것으로 만족하련다. 보내야 할 이메일을 몇 통 보내고 재독할 가치가 있는 책 3권을 집어들었다. 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